부산진구 문화관광

검색닫기

맛집·숙박·쇼핑·뷰티

전포카페거리

¨커피향이 은은하게 퍼지는 거리¨ 부산 부산진구 부전동 , 전포동 일대
집 건너 한 집이 카페다. 모퉁이에 있어서 모퉁이 카페고 수다 떨기 좋아서 수다 카페다. 다락다방엔 정감 넘치는 다락방이 있다. 이 골목 저 골목 이 카페 저 카페 말 그대로 카페골목이다.
카페는 대체로 소박하다. 그러면서 저마다 이름값을 하겠다는 듯 개성이 또렸하다. 입구 벽면을 시골 담뱃가게처럼 꾸며놓은 카페가 보이고 축음기가 눈길을 끌어당기는 카페가 보인다. 카페 입구에 내놓은 걸상은 앉으라는 건지 보기만 하라는 건지 작아서 앙증맞다.
탁자는 네댓 정도 물론 더 많은 카페가 있고 더 적은 카페가 있다. 바깥이 훤히 내다보이는 통유리 창가 탁자에 앉아서 고혹하게 앉아 있노라면 영화의 한 장면 슬픈 표정 짓는 애수의 주인공이 된다.

혼자가는 날은 통유리 창가에 자리 잡으리라. 비가 퍼붓는 날은 비가 되고 중앙중학교 교정 은행나무가 샛노랗게 물들 무렵이면 단풍이 되리라 마음 맞는 이와 함게 가는 날엔 카페 으슥한 자리에서 정담을 나누리라 정담 같은 눈 빛 을 나누리라

카페골목으로 이름을 얻은 곳은 서면 전포1동 전포성당 부근 성당 바로 맞은편에도 몇몇 카페가 있고 대각선 맞은편에도 몇몇 카페가 있다. 성당 이쪽 옆, 저쪽 옆도 카페가 있고 뒤쪽도 카페다. 여러 골목에 흩어져 일일이 헤아려 보지 못했지만 모두 스무 군데가 넘는다는 게 전포1동 주민센터 사무장의 귀띔이다.
여기 골목에 카페가 처음 생긴 때는 2009년 8월. 해운대 특급호텔 요리사였던 전세홍 씨가 카페 '에드5그램'을 열면서 골목카페 역사가 시작된다. 길을 건너면 번화가라서 중심에 가깝고 그러면서 중심에서 약간 벗어난 여유로움이 좋아서 이 골목에 카페를 내었다고 한다. 비바람 때문에 떨어져 나간 간판을 다시 달지 않고 내버려 둔 것도 여유로워 보이고 카페 입구에 커피 빈 마대 자루를 아무렇게나 던져 놓은 것도 여유로워 보인다.
카페골목에 들어선 카페 미덕은 다 다른 맛과 다 다른 분위기, 자기만의 맛이고 자기만의 향이 다. 이 카페에 가면 이 카페에 끌리고 저 카페 가면 저 카페에 끌린다.

카페거리 1

카페거리 2

카페거리 3

카페거리 4

카페거리 5

카페거리 6

카페거리 7

카페거리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