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진구 문화관광

검색닫기

문화와역사

황령산 봉수대

황령산 봉수대1

황령산 봉수대2

황령산 봉수대3

황령산봉수대에서 바라본 광안대교전경

황령산봉수대에 본 부산진구전경

황령산 봉수대

황령산 봉수대

황령산 봉수대

황령산봉수대야경1

황령산봉수대야경2

황령산봉수대야경3

 

황령산 봉수대
  • 주 소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전포동 산50-1
  • 교통정보지하철(2호선 금련산역)
  • 문의처051-605-4065
수대는 군사적 목적의 중요한 통신시설로서 낮에는 섶나무와 짐승 똥 등을 사용하여 연기로, 밤에는 횃불을 밝혀 신호하였다. 평상시에는 1개, 왜적이 해상에 나타나거나 적이 국경에 나타나면 2개, 왜적이 해안에 가까이 오거나 적이 변경에 가까이 오면 3개, 우리 변선과 접전하거나 국경을 침범하면 4개, 왜적이 상륙하거나 적과 접전하면 5개의 신호를 올렸다. 만약 안개·구름·비·바람 등으로 봉수의 전달이 불가능할 때에는 포성이나 뿔나팔, 징등으로 알리고, 여의치 않을 경우 봉수군이 다음 봉수대까지 달려 가서 알리기도 하였다.

조선시대 기록에 의하면 황령산 봉수대는 1425년(세종7) 이전부터 있었으며, 서쪽 초량의 구봉봉수대에서 신호를 받아, 동족 해운대의 간비오산 봉수대와 북뽁 범어사 동북쪽의 계명산 봉수대에 전달하여 최종적으로 서울 남산의 경 봉수대가지 변경의 상황을 전하는 부산 봉수망의 중심이었다. 황령산봉수대는 동래부에서 관리하였고, 별정 10명, 감고 1명, 봉군 100명식 배치되어 교대로 근무하고 있었다. 임진 왜란이 일어난 1592년 4월 14일 황령산 봉수군 배돌이가 부산포에 왜군이 침입하였음을 알린 사실이 「충무공전서」에 기록되어 있다. 우리 조상들이 외적의 침략 때마다 신호를 올리던 이곳 봉수대를 우리 민족의 향토수호 의식과 국토방위 정신을 후손들에게 알리기 위하여 1976년 10월 복원하였어며, 2000년 6월 주변 정화사업을 실시하였다.

황령산봉수대 전망데크 2016. 11. 10 준공해 부산의 도심 황령산에서 부산시가지를 한눈에 볼수 있어요. 자연풍광을 감상하면서 편안하게 쉴 수 있도록 전망쉼터에서 커피와 음료 간단한 식사도 즐길수 있어요 .